Loading...
Sub Promotion

포토갤러리



매화 - 모례의 집 매화나무가 먼저 꽃을 피운 까닭은?







모례의 집 매화나무가 먼저 꽃을 피운 까닭은?

     

     

     

매화의 가장 큰 매력은 긴 겨울 혹독한 추위에 지친 이들에게 봄이 온다는 소식을 알려주는 전령의 역할이다.  지친 이들에게 봄이 온다는 것은 새로운 희망이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빨리 보고 싶은 마음에 옛 사람들은 당나귀를 타고 먼 길을 여행하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았는데 이렇게 해서 심매객(尋梅客) 혹은 탐매객(探梅客)이 생기게 되었다.

이들이 이렇게 매화를 기다리는 것은 봄소식을 전하는 것도 있지만 추위를 이기고 일찍 피는 것에 대한 상징성을 더 좋아했다.

돌덩이처럼 얼어붙은 고목에서  너무나 얇고 여린 꽃잎을 피워내는 강인함도 대단하지만 아직까지 칼바람이 불어대는 추위도 이겨내고 주변의 환경에 치우지지 않는 모습에서 절개를 보았고, 새로운 봄 세상에 대한 희망을 보았으며 몇 백 년을 살면서 고목에서 새 순이 돋고 꽃 피우는 세월의 회춘을 보았기 때문이다.

탐매의 긴 여정 끝에 매화를 만나면 그 반가움과 향기에 취해 시를 지으며 음주가무를 즐겼으니 좀 한다고 하는 이들치고 그림이나 시 한수 남기지 않은 이들이 없다.

탐매 길에 오르지 못한 이들은 그 아쉬움에 채 피지 않은 가지를 꺾어 방안에 놓아두기도 하였다. 그러면 방안의 온기로 인해 꽃잎이 피어나면서 은은한 매향이 방안을 돌며 흘러가는데 화려하거나 과하지 않으니 그 품위 있는 모습에 선비들은 마음을 빼앗기고도 남을 만 하였다.

그래서 선비들은 그들이 최고의 이상으로 즐겼던 사군자(四君子)는 물론이고 오청(五淸) 칠향(七香) 사우(四友) 등등에 매화를 포함하였던 것이다.  

그러다보니 같은 매화를 가지고도 생김새는 물론이고 개화 시기와 장소, 분위기에 따라 다르게 불렀다.

꽃잎의 색으로 홍매, 청매, 백매, 황매가 있고, 늙은 고목에서 핀다하여 고매(古梅), 눈 속에서 핀다하여 설중매, 달빛에서 보는 매화가 아름답다하여 월매(月梅), 혹은 야매(夜梅), 동짓날 추위에도 핀다하여 동매(冬梅), 심지도 않았는데 저절로 자라나 핀다하여 들매(野梅) 등등으로 그들이 붙일 수 있는 최고의 이름으로 부르며 아꼈다.

그렇다고 매화가 선비들에 전유물은 아니었다. 삼국유사를 남긴 일연스님은 신라에 불교가 들어온 사실을 기록하며 찬하는 시를 지었다.

     

금교에는 눈이 쌓이고 얼음도 녹지 않았다.

계림에는 봄기운이 채 돌지도 않았는데

재주가 많은 봄에 신은 영리하게도

모례의 집 매화나무에 먼저 꽃을 피웠네.  

     

불교가 없는 신라를 겨울에 비유하였고 불교가 처음으로 전해진 선산 모례의 집을 매화가 핀 봄기운으로 표현한 것이다.

이처럼 불가에서도 매화는 사랑받는 나무였는데 매화가 가진 특성이 수행자들의 자세와도 맞았기 때문이다.

깊은 산속 산사에서 느끼는 겨울은 유난히 춥고 길며, 겨우내 쌓인 눈은 녹을 줄 몰랐기에 매화의 피어남은 지쳐가는 수행자들에게 있어서는 반가움 그 자체였다.

또한 나목에서 불현 듯 피어나 짙은 향기를 전하는 매화는 수행자들의 목적과도 많이 닮아있었기에 규모가 큰 산사는 물론이고 작은 암자에도 매화나무는 항시 곁에 있었다.  

그러다보니 지금도 고찰에는 오래된 매화나무들이 많아 지금도 많은 탐매객을 불러들이고 있다.    

선비들이 매향에 취해 음주가무를 즐겼다면 불가에서는 향기와 함께 차를 만들어 마시며 정신을 가다듬었다.

이른 봄 따스한 온기가 있는 찻물에 매화 한 잎 떨구면 그 향기가 녹아들어 코와 입으로 매화를 쉽게 즐길 수 있었기 때문이다.  

지금이야 흔한 것이 차()이지만 오래전 겨우내 동안거를 마친 수행자들이 마시는 이 한모금의 꽃차는 절로 미소 짓게 하는 봄의 기운이었다.

또한 늦은 봄에 매실은 하안거 더위를 잊게 해 줄 고마운 마실 거리니 매실나무는 나무 중에 최고의 나무고, 매화는 꽃 중에는 최고의 꽃이다.  

     

이러한 매화사랑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어 봄이면 매화를 찾아 상춘객들이 몰려들지만 지금의 매원(梅園)들은 대부분 매실을 얻기 위한 과수원일 뿐이다.

이곳에 매실나무들은 병충해 예방과 과육이 많은 매실을 얻기 위해 수입된 개량종으로 전통적인 매화나무와는 많은 차이가 있다.

비록 돌담장을 등지며 한그루 고목에서 핀 매화와 언덕을 통째로 덮은 수많은 매실나무에서 한꺼번에 피어나 장관을 이루는 매화는 심어진 목적과 풍경은 달라도 오직 봄이 온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함에는 다름이 없을 듯하다

 

월간 금강불교 3-4월호

  

    
제목 : 매화 - 모례의 집 매화나무가 먼저 꽃을 피운 까닭은?


사진가 : 포토스튜디오49

등록일 : 2022-02-21 12:50
조회수 : 17


12>


    
enFree